역시 많이 걷고 있다.
 
날씨가 이렇게 적당한 시기는 많지 않다. 마침 남자친구씨 이직 텀이 길어지고 있는 요즘 상황에, 이 날씨가 걷기 좋은 날씨고 우리 취미가 산보라는 것은 몹시 적절하다. 남자친구씨의 이직 텀이 길어지는 이유는, 새 가게가 오픈이 자꾸 늦춰지는 불안한 상황 때문이다. 수입은 없고 시간은 많고. 그렇다고 해서 이미 형성된 씀씀이가 줄어들진 않는다. 망할 놈의 스노브.
 
버스를 타고 서초 인근에 내린다. 대검찰청, 성모병원을 지나 반포 구식 아파트 단지에 들어선다. 다정한 풍경, 공간 활용의 효율성이 낮아 풍부한 녹지, 아파트 건물 높이만큼 자라 올라간 나무들, 복도식 아파트 아래 1층-반지하 공간에 틀어박혀 나를 관찰하는 고양이.
단지 끝에서 도로로 빠져나가는 작은 문을 열고 나가면 바로 반포대교 입구다. 잠수교를 걸어서 건넌다. 자전거가 종종 나를 앞지르고 한강의 비릿한 물냄새를 담은 바람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마구 불어온다. 땀이 씻겨나간다.
다리 끝에서 조금 망설이다 이태원이 아닌 용산 가족공원 방향으로 간다. 흙길이 걷고 싶을 때의 선택이다. 강을 벗어나 차도가 인근이니 다시 더워진다. 아이스크림을 하나 사서 먹으며 공원까지 간다. 둘어보다 지치면 국립중앙박물관에 들어가 오래된 물건에서 나는 냄새를 맡고 실내에서 땀을 식힌다.
때로는 그대로 이태원 방향으로 틀어서 녹사평에서 해방촌을 지나 남산으로 올라가기도 한다. 혹은 삼각지 방향으로 틀어서 전쟁기념관을 지나 숙대 뒤로 빠져서 만리재 방향으로 갈 수도 있다. 서울역이 가까워지면 종로, 시청까지 갈 용기가 생긴다. 시간이 많을 땐 종로를 통과해 대학로까지 걸어가기도 한다.
 
걷는 길은 큰 길에서 조금 떨어진 작은 골목을 선호한다. 집집마다 화분에 키우고 있는 고추와 호박, 주렁주렁 맺힌 것을 보기도 하고 담벼락에 이끼나 담쟁이를 보기도 한다. 하수구 뚜껑 사이에 솟아오른 잡초가 기특하다.
공원을 들어서게 되면 그 서늘한 공기게 놀란다. 실외기와 자동차가 없는 공간, 식물이 가득한 공간이 좋다. 내 피부가 함께 숨을 쉰다. 약수터가 있으면 소매를 걷어올리고 팔꿈치 위까지 물에 씻고 손수건으로 대충 닦아서 물기가 말라가는 느낌을 즐긴다.
시장에 들어서면, 어린애 머리 만한 자몽이 천원에 팔고 있으면 주워 담고, 가지나 애호박을 사기도 한다. 이걸로 나물도 하고 찌개도 끓여야지. 실한 야채 무게에 가방이 묵직해지지만 마음이 즐겁다.
 
5시가 다가오면 행선지를 정한다. 가까운 이태원에 가서 테라스에서 얼음통에 담은 샴페인 병에 맺히는 물방울을 보아도 좋고, 이수역 부근의 시장 안에서 전집이나 백반집에 가서 제육을 시키고 소주나 막걸리를 먹어도 좋다. 그날 보았던 길거리의 재미진 것들을 이야기하고 문득 핸드폰을 꺼내 하루종일 찍은 사진을 나눈다.
기분이 너무 좋아지면, 오늘은 집에 들어가지 말자고 하고 근처의 숙박시설을 알아보기도 한다. 렌즈 세척액과 그 외 필수품, 과자나 술 따위를 사서 들어가서 미리 양말과 속옷을 손빨래 해서 에어콘 옆에 널고 가운을 걸치고 텔레비전을 켠다.
 
그런 날들이다.
많이 웃고, 그래도 괜찮나 싶게 행복하다.

Posted by 모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스띠 2013.09.15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는것 많으로도 행복함이 전해져오네요. 전 한동안 술을 즐기는 자유를 누리지 못해서 더 부럽네요 ㅠ

강동구 산책

... 2013. 7. 5. 13:04

나와 남자친구씨는 서울 여기저기 산책하기를 좋아하는데, 그게 다른 사람들이 보기엔 좀 정신나간 수준의 산책인 경우가 많은가 보다. 그런데 서울은 정말 걷기 좋은 곳이 많다. 대충 구글 지도같은 거 보고 여기 어떨까, 찝은 다음에 무작정 근처까지 대중교통 타고 가서 걷는 것이다. 자주 간 곳은 코스도 짜여졌다.

 

그 중 베스트를 몇 가지 꼽으라고 하면,

- 서울숲~왕십리~황학동~종로

- 봉원사~안산~연희동~홍대

- 대학로~성균관대~와룡공원~성북동

- 이태원~남산 하이야트~남대문

 

기타 등등 여러 장소가 있는데, 실제로 딱 저렇게만 걷지 않고, 걷다 보면 좀 귀여운 골목길이 보이면 무조건 들어가서 헤매는, 모험을 즐기는 산책이다. 중간중간 물도 사 마시고, 카페가 있으면 들어가 보기도 하고, 그러다 보니 총 시간은 짧으면 3시간, 길면 5시간까지도 간다. 최근에는 5시간이 넘어가면 허기와 피로 때문에 좋은 점보다 안좋은 점이 더 많아서 최대한 자제하곤 한다.

 

그런데 산책코스가 거의 강북에 집중되어 있어서(강남도 꽤 걸어보았지만, 서리풀공원이나 관악구 일대를 제외하곤 큰 흥미를 가질 수 없는 바둑판 구조..)  우리가 어딜 덜 가봤는지 곰곰 따져보니 강동구였다. 올림픽공원을 넘어서 가 본 곳이라곤 강동구 생태공원밖에 없는 것이다. 그래서 트위터의 강풀씨가 항상 자랑하는 강동구의 주양쇼핑센터 안에 있는 왕돈까스집도 갈 겸 그쪽으로 가게 되었다.

 

코스 : 지하철 강동역~길동~주양쇼핑~고덕동(구 시영아파트-폐쇄)~배재고등학교~천호동

 

이 동네는 확실히 아파트가 많다. 그런데 최근에 많이 지어지는 그런 아파트가 아니라, 복도식의 옛스러운 아파트가 많고 그런 곳 답게 공간 활용도가 매우 낮으며 여기저기 주민들이 심어놓은 상추텃밭 같은 게 보여서 정겨웠다.

 

주양쇼핑의 돈까스는 양이 많고 맛도 평균 이상이다.

(물론, 지금까지 서울에서 먹은 제일 맛있는 돈까스는 구로구 중앙유통단지 지하에 있는 돈까스집! 온누리에 따위는 따라갈 수 없는 맛이다. 가격도 착하다)

주양돈까스는 리필이 된다고 들었지만, 굳이 그럴 필요가 없는 양이었다. 다만 치킨돈까스는 소스 대신 겨자를 뿌려 먹으라고 하셨는데 나와 남자친구씨는 그걸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소스를 더 달라고 했고 나중에 밥도 더 달라고 해서 엄청나게 먹고 나왔다.

 

이것이 강동구의 물가... 맘에 들어! 참고로 저 호박 사왔다. (무거워서 남자친구씨가 개고생..)

 

가로수들이 하나같이 거대했는데, 옆에 오종종종 버섯 돋은 거 귀엽긔..

 

주양쇼핑센터에서 북쪽으로 더 가봐야 곧 한강에 가까워지기 때문에 더 올라가는 게 의미가 없어보였지만 그래도 아파트촌이 맘에 들어 대충 걷다 보니까, 강동구 소방서가 나오고 그 뒤에 아파트가 보이는데, 뭔가 이상했다. 아무도 사는 흔적이 안 보이는 것이었다. 우리는 궁금해서 슬그머니 그 근처까지 가 보았는데, 정말로 비어 있는 아파트였다. 공고문 같은 게 누렇게 붙어있는 걸 자세히 보니, 강동구 시영아파트였다고 한다. 지금은 재건축을 위해 입주자들이 모두 이주한 상태라고.

 

 

 

주변에는 사람이 1년 정도 없었던 덕분인지 풀이 무성하게 자라 있고 개망초가 가득 피어 있어 신비로운 분위기까지 연출하고 있었다.

 

 

 

재건축 때 그래도 비교적 잡음 없이 해결이 된 편인지, 1층에 뻘겋게 철거라고 쓰여져 있거나 유리창이 깨져 있거나 한 흔적이 전혀 없었다.

 

시영아파트 재건축 지역에서 나오는 길에 다시 강동구 소방서를 지나는데, 거기 아저씨들은 상추와 깻잎 같은 것만 키우는 게 아니라, 닭을 키우고 있었다..ㄷㄷㄷ 다 키우면...잡..수..시나?

 

저거 오골계?

 

대략 주양돈까스 먹은 시간까지 해서 3~4시간 걸렸고 중간에 더 쉬기는 않았다. 천호동에서 버스타고 다시 강남으로 돌아와서 맥주 한잔 하니 딱 좋더라.

 

Posted by 모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멋진 발레 영상

... 2013. 5. 25. 16:20

앜.. 이 DVD 사야 해..;;;

 

 

 

"Sur les Pointes avec une Etoile"

 

Isabelle Ciaravola, Master Class Andrey Klemm
Posted by 모모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29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전페이지 123 다음페이지